관리 메뉴

알뜰한 영화, 드라마 정보

한국 범죄 액션영화 추천, 범죄도시(The outlaws, 2017년) 줄거리 & 결말 & 리뷰 -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본문

영화정보 Movies Information/한국영화 Korean movies

한국 범죄 액션영화 추천, 범죄도시(The outlaws, 2017년) 줄거리 & 결말 & 리뷰 -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알아두면 쓸모있는 런투 2018.10.20 00:05

영화 범죄도시는 윤계상이 지금까지 출현했던 영화 중에 가장 존재감이 돋보이는 영화인듯 합니다.

당연히 그 못지 않게 마블리라고 불리는 마동석의 매력도 한몫하는 것 같습니다.

그런 이유인지 관객수도 약 690만명으로 19금 영화임을 볼 때 굉장히 흥행한 작품입니다.




범죄도시는 실제 2004년 가리봉동 조선족 조폭 소탕 작전을 바탕으로 하여 제작되었습니다.

영화는 강윤성 감독이 연출을 하고, 마동석(마석도 역), 윤계상(장첸 역), 조재윤(황사장 역), 최귀화(전반장 역), 임형준(도승우 역), 진선규(위성락 역) 등의 배우가 출연하였습니다.




마석도는 베테랑 형사로 가리봉동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그가 근무하는 차이나타운은 대낮에도 칼부림이 일어날 가능성이 많은 곳으로, 그는 자신의 무력을 바탕으로 사건들을 해결하며 치안을 안정시키고 있습니다.

마석도는 한방으로 상대를 기절시킬 수 있을만큼 괴력을 가진 형사입니다.




컨테이너 박스로 된 강력계 사무실에서 취조할 때도, 오토바이 헬멧을 씌우고는 "진실의 방으로"라고 외치고 칸막이로 가리고, 헬맷을 쓴 용의자의 머리를 때리는데도 용의자가 몸을 못가눌 정도입니다.

(실제로 금천경찰서 강력계는 컨테이너 박스에서 근무를 한다고 합니다)




한편 하얼빈에서 온 조직폭력배인 장첸은, 차이나타운의 조선족 조폭들을 흡수하면서 신흥강자로 부상합니다.

그는 그 과정에서 토막살인과 함께, 한국인 조폭인 황사장 부하의 팔을 자르는 등의 잔인한 행동도 서슴치 않습니다.





조직 간의 싸움이 진행되고 있는 와중, 위성락은 마석도를 포함한 형사들에게 검거됩니다.

마석도는 위성락을 추궁하지만 당연히 그는 입을 열지는 않습니다.




마석도는 평소 잘 알고 지내던 조선족 주민을 중국 공안 경찰로 위장하고, 위성락을 의도적으로 풀어줍니다.

왜냐하면 그들이 마약 거래를 미끼로 조직원 모두를 소탕하고자 하는 생각이었던 것입니다.




주민들의 신고를 활용하여 마석도를 비롯한 형사들은 장첸을 체포하기 위해 움직입니다.

그러나 장첸은 그러한 상황을 의심하게 되고, 위성락만 공안 경찰에게 보낸 채, 그 자신은 황사장을 제거하러 갑니다.




하지만 마석도는 미리 황사장에게 방검복을 전달하였기 때문에, 황사장은 밤거리를 도망치다 잡혀 난도질을 당하지만 죽지 않습니다.




장첸은 혼자 돈을 받아서 중국으로 도망을 가기 위해 여권을 챙겨 공항으로 향합니다.

가는 도중에 곽사장에게서 황사장을 죽인 돈을 받으려고 하는데, 곽사장이 가지고 온 것은 현금이 아닌 돈이든 통장과 도장입니다.

그 와중에 마석도는 조선족 소년 왕오(엄지성)이 장첸이 공항으로 향한 이야기를 듣고 장첸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장첸이 공항에 도착하여 화장실을 갔는데, 마석도는 '다 쌌냐며' 장첸을 반겨줍니다.

장첸은 마석도가 혼자 온 것을 알고는 한바탕 액션을 벌이고, 마석도는 장첸을 제압합니다.

뒤늦게 전반장이 도착하고, 마석도는 화장실이 좀 많이 망가졌으니 뒷수습을 부탁한다며 떠납니다.




그런 전반장에게 공항 직원이 다가와서 손해배상 청구를 한다고 합니다.

(그 공항직원이 예정화네요)




전반장은 조직도 일망타진하고 두목까지 잡았다며, 선글라스를 끼고 기자들 사이를 유유히 걸어갑니다.

"이름이 전일만이라서 전 일만 한다고"말하면서 영화가 끝이 납니다.



영화 범죄도시는 그 소재나 내용이 새롭지는 않습니다.

그렇다고 놀라운 메시지를 주거나, 생각을 많이 하면서 감상할 영화는 아닙니다.


그러나, 마동석과 윤계상이라는 두 주연배우, 조연으로 출연한 진선규의 활약이 눈에 띕니다.

주인공인 마석도 형사는 어떤 행동을 하든지 걱정되지도 않을 정도인데, 칼맞은 팔을 휴지로 그냥 닦는 모습은 실제로 사실적인 느낌을 줍니다.


윤계상의 활약도 돋보입니다.

저는 이 영화를 통해 윤계상은 GOD 맴버보다는 배우로서의 가치를 더욱 높게 평가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평소 이미지와는 다르게 악랄한 조폭의 역할을 너무 훌륭하게 소화해낸 그에게 찬사를 보내고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엔딩 크레딧의 '언제나 고생하는 대한민국 경찰들을 응원한다'는 글을 보면서, 치안을 위해 힘쓰시는 경찰관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영화 소개를 마치고자 합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