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한 영화, 드라마 정보

한국액션영화추천, 공조줄거리 & 결말(Confidential Assignment, 2016년) 알아보기 본문

영화정보/한국영화

한국액션영화추천, 공조줄거리 & 결말(Confidential Assignment, 2016년) 알아보기

알아두면 쓸모있는 런투 2018.11.06 00:05

남북한 합동수사를 다룬 영화인 공조줄거리 를 살펴보고자 합니다.

영화 공조는 남북한 형사들이 함께 합동수사를 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입니다.

영화 공조줄거리는 북한형사가 남한에 와서 남한형사가 함께 활약하는 단순한 이야기를 지니고 있습니다.

유해진의 넉살과 코믹스러운 모습, 현빈의 멋진 액션이 이제부터 소개할 공조줄거리를 통해서 엿볼 수 있습니다.



영화 공조는 김성훈 감독의 연출에, 현빈(임철령 역), 유해진(강진태 역), 김주혁(차기성 역), 장영남(박소연 역), 이동휘(박명호 역), 윤아(박민영 역), 전국한(원형술 역) 등이 출연하였습니다.



공조줄거리는 다음과 같습니다.



북한에서 슈퍼노트라고 불리는 미국달러 위조지폐 동판을 만들었는데, 그 원판을 차기성이 빼돌리려 합니다.

임철령은 그를 제지하려고 하다가 아내와 팀동료들을 모두 잃습니다.

철령은 동판도 찾아오고, 복수도 할겸, 중국을 통해 남한으로 갔다는 차기성을 찾아서 회담을 빌미로 남한으로 옵니다.




갑작스러운 북측의 회담요청으로 인해, 국정원에서는 북한의 저의를 의심하게 됩니다.

국정원에서는 겉으로는 북한측이 살인범이 남한으로 오게 됨에 따라 그를 잡기 위해서 공조를 해달라고 하지만, 그 외 다른 것이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런 이유로 국정원은 자체적으로 북한측 형사인 임철령을 감시하게 되고, 강진태가 남측 형사로 투입됩니다.

당시 진태는 범인을 계속 놓치는 바람에 정식을 먹고 있었고, 복귀를 노리고 공조수사에 임합니다.




진태는 철령을 처음 만나서, 남한의 룰에 따르라며 그의 총을 압수하고, 철령을 감시하고 운신의 폭을 줄이기 위해, 자신의 집에 데려가서 재웁니다.

진태의 집에 얹혀사는 처제 민영은 철령을 처음 본 순간 반합니다.

나중에 철령이 마음 속에 다른 여자가 이미 있다는 말을 함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열정을 보입니다.




한편 철령과 진태는 수사 중, 북한에서 내려온 차기성 측 요원인 박명호를 만나서 도심 한복판 추격전을 벌입니다.

민간인들에게 피해를 입히는 등의 난리를 부리는 통해, 진태는 상부로부터 압박을 받게 되고, 철령을 더욱 밀착감시하게 됩니다.




함편 차기성은 슈퍼노트를 팔기 위해 남한의 윤회장과 접촉을 하고, 다급해진 철령은 진태에게 차기성의 위치를 알게되면 바로 알려달라고 합니다.

진태는 알았다고 하면서도 은근히 철령의 활동을 막아야되는 난처한 상황입니다.




둘은 공조를 하면서도 각각의 꿍꿍이를 가지고 움직이고,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조폭들과 마주하게 됩니다.

철령의 활약으로 둘은 조폭들을 제압하면서 탈출합니다.

철령은 아랫층에서 박명호와 접선 중이던 차기성의 부하 성강(공정환)과 맞닥들이고 한바탕 결투가 벌어집니다.




이후 진태는 차기성의 위치를 받게 되고, 두사람은 남해의 리조트를 찾아갑니다.

치열한 싸움 속에서 부상을 입긴 했지만, 그들은 동판을 회수하는데 성공합니다.

진태는 철령에게 동판은 네가 가져가라고 하면서, 그래야 너도 북에 돌아가서 살지 않느냐고 합니다.

지금까지 속으로 다른 꿍꿍이를 가지고 있었는데, 결국에는 실제로 공조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차기성은 진태를 이용하여 철령의 동판을 회수할 생각으로, 진태의 부인과 딸을 납치합니다.

철령은 동판을 가지고 다시 진태의 가족을 구하기 위해, 차기성에게 향합니다.

그는 동판의 한쪽면만 차기성에게 미끼로 던져주고, 진태의 가족은 피신시키면서, 서로의 협공으로 차기성을 제거합니다.




이후 진태는 철령이 있는 북한에 출장을 가서 공조를 하게 됩니다.

두 사람의 첫만남때 진태가 철령의 총을 압수했던 것처럼, 반대로 철령이 진태의 총을 압수하면서 영화가 끝납니다.



영화 공조줄거리를 통해 본 배우들


배우 현빈이 드라마 시크릿가든의 이미지를 탈피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준 영화라는 생각이 듭니다.

해병대를 제대하고 난 후 두각을 나타낸 작품을 제대로 만나지 못하였는데, 영화 공조를 통해서 성공한 것 같습니다.


물론 유해진의 경우 영화 럭키에서 주연을 맡아서 활약한 직후다보니, 그만큼 관객들의 호응도 높았기 때문에, 그만큼 현빈과도 잘 어울렸던 것 같습니다.


악역으로 출연한 고 김주혁 님의 연기는 역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그에 걸맞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작품으로 밖에 그를 만날 수 있는 것이 너무 아쉽습니다.


이외에도 윤아의 푼수연기도 볼만했던 것 같습니다.


저에게는 유쾌하면서도 부담없이 볼 영화로 기억될 것 같습니다.


이상 소개를 마치겠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