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알뜰한 영화, 드라마 정보

생존영화 추천, 터널(Tunnel, 2016년) 줄거리 & 결과 본문

영화정보 Movies Information/한국영화 Korean movies

생존영화 추천, 터널(Tunnel, 2016년) 줄거리 & 결과

알아두면 쓸모있는 런투 2018.12.06 00:05

오늘은 생존영화 터널을 포스팅을 하겠습니다.

영화를 보고 와서 터널을 지날때마다 터널이 무너지면 어떻게 될까라고 생각하는 것을 보면 영화를 참 잘만든 것 같습니다.

스케일이 큰 영화는 아니고, 터널이라는 한 공간 안에서 진행이 되는데, 주인공의 심리가 잘 표현되는 것 같습니다.


생존영화 추천, 터널 줄거리


생존영화 터널은 김성훈 감독이 연출을 맡고, 하정우(정수 역), 배두나(세현 역), 오달수(대경 역), 정석용(최반장 역), 남지현(미나 역) 등이 출연하였습니다.

그럼 생존영화 터널 줄거리를 살펴보겠습니다.

생존영화 추천, 터널 줄거리


정수는 강원도에서 성실하고 착한 성격을 가진 자동차 판매영업사원을 하고 있습니다.

딸아이의 생일에 일을 빨리 끝마치고 터널을 지나가던 중에 터널 내 전등이 꺼지고 진동이 오더니 터널이 무너져 내립니다.



생존영화 추천, 터널 줄거리


정수가 정신을 차려보니 차는 박살나 있고, 그는 터널 내에 갇혀있습니다.

휴대폰도 터지지 않고, 수신이 잘되지 않는데, 겨우 신호가 잡히는 자리를 찾아서 바로 119에 신고합니다.

신고자인 정수는 다급한 상황이지만, 119전화센터에서는 말귀를 잘 알아듣지 못하고 형식적인 것만 물어봅니다.



생존영화 추천, 터널 줄거리


다행이 119구급대에서도 현명한 대원인 대경은, 고립되어 예민한 상태인 정수를 진정시키고 차분하게 대화를 이어갑니다.

그리고 구조가 장기화될 것을 대비하기 위해, 정수에게 휴대폰 베터리를 아끼라고 하면서 매일 낮에 정해진 시간에 통화하기로 서로 약속합니다.

정수는 빨리 신고를 하였기 때문에 터널에서 빨리 구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터널 전체가 무너지는 바람에 구조가 빨리 될 수 없었습니다.

터널이 무너진 주요 원인은 건설사에서 이윤을 남기기 위해 부실공사를 한 것입니다.



생존영화 추천, 터널 줄거리


또한 기자들이 정수에게 전화를 걸어서 현재 심경이 어떤지와 같은 이상한 질문을 해댑니다.

정수는 휴대폰 배터리를 아껴야되는 상황인데도 이러한 질문을 해대는 기자들이 소위말하는 기레기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러한 모습을 보고 우리나라의 현실이 생각났습니다.



생존영화 추천, 터널 줄거리


각자 자신의 이득을 위해 움직이고 있는 와중에도 정수를 유일하게 진심으로 걱정해주는 사람은 아내인 세현입니다.

딸을 친정에 맡기고 사고현장에 나와서 구조작업을 하는 분들에게 봉사를 하면서 남편의 구조를 기다립니다.



생존영화 추천, 터널 줄거리


정수는 다행이 주유소에 기름을 넣다가, 할아버지에게 받아둔 생수 2통을 귀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며칠을 갇혀있다가 강아지 소리가 나서 나가보니, 자신말고도 갇혀있는 미나를 발견합니다.

정수는 미나가 요구하는 몇가지를 도와주지만, 미나는 사고 당시 입은 옆구리의 상처로 인해 사망합니다.



생존영화 추천, 터널 줄거리


밖에서는 터널입구로 무작정 구출하러 가기에 위험하기 때문에, 드론 전문가가 와서 드론으로 비행을 합니다.

방송사 드론도 수십대 따라가는데, 방송사 드론은 입구에서 다 박아 부서지고, 전문가의 드론도 얼마가지 않아 수신이 되지 않습니다.

대경이 결국 차를 몰로 안으로 들어가고, 무너진 부분 부근에서 정수가 가까이 있는 것을 확인하지만, 얼마되지 않아 터널이 더크게 무너지면서 대경은 가까스로 탈출하게 됩니다.



생존영화 추천, 터널 줄거리


구조작업이 어려워지면서 결국 산 위에서 드릴로 뚫어서 구출하기로 하는데, 쉽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정수는 먹을 것이 떨어지자 강아지 사료를 먹고, 물이 떨어지자 오줌과 고인물까지도 받아먹어야하는 상황입니다.

설상가상으로 설계도가 잘못되어 있어, 드릴이 뚫은 위치와 정수가 있는 곳의 거리도 한참 멀리 있습니다.

그 후 정수는 구조를 위험하지만 열심히 기어 혼자서 탈출을 시도합니다.



생존영화 추천, 터널 줄거리


어느덧 한달여가 흐르고 대중은 정수에게서 점차 관심을 돌립니다.

또한 다른 터널공사를 위해 폭약을 터트려야 하는데, 정수의 구조때문에 폭약을 터트릴 수가 없는 상황입니다.

당국에서 세현에게 터널공사를 위해 동의를 구합니다.



생존영화 추천, 터널 줄거리


다들 나몰라라 하고 있던 와중에도 대경은 혼자 터널안으로 다시 들어가서 정수의 생사를 확인 후 구출작전을 재개합니다.

터널붕괴 직전, 대경은 정수를 구출하는데 성공하고, 정수는 한달 정도를 터널에 홀로 고립되어 있는 관계로 생명이 위독한 상황에서 병원으로 옮기위해 들것에 실려가지만, 국회위원들과 장관들이 와서 같이 사진을 찍고 가자고 대기를 시킵니다.



생존영화 추천, 터널 줄거리


물론 마지막에 정수가 대경에게 귓속말은 하여, 대경이 대신 "다 꺼져, 개새끼들아"라고 소리 질러줍니다.

당황한 장관이 차로 돌아가고, 정수와 세현은 헬기를 타고 갑니다.



생존영화 추천, 터널 줄거리


치료를 끝마치고 차를 타고가던 정수는 터널이 나오자 무서워하고, 세현이 정수의 손을 잡아주면서 그들은 무사히 지나갑니다.

존영화 터널은 약 2시간의 러닝타임이 지루하지 않았습니다.

물론 주인공인 하정우의 연기도 일품이었습니다.

영화를 보면서 생존자의 안위보다 특종이 중요한 언론인, 생존자에게도 이해득실을 따지는 정치인, 자신과 상관없는 일이라고 쉽게 잊는 사람들을 보면서, 우리 현실과 너무 닮았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영화 개봉 당시의 정권 때 벌어진 여러 사건사고들을 경험하였기에, 영화 터널이 더욱 더 와닿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이상 생존영화 터널의 소개를 마칩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