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알뜰한 영화, 드라마 정보

일본 애니 추천, 붉은돼지(Crimson Pig, 1992년) 리뷰 - 지브리 애니메이션 본문

영화정보 Movies Information/아시아 Asian Movies

일본 애니 추천, 붉은돼지(Crimson Pig, 1992년) 리뷰 - 지브리 애니메이션

알아두면 쓸모있는 런투 2018.09.03 00:05

애니메이션 영화 붉은돼지는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1992년 작품입니다.





우익이라는 논란도 있는 작품이긴 하지만, 사실 확실하지는 않는 것 같고, 작품 자체로만 한번 다뤄보겠습니다.





한가롭게 쉬고 있는 현상금 사냥꾼 돼지 포르코공적(공중 해적)들이 어린아이들을 납치했다는 소식을 듣게됩니다.




그는 비행정을 출발시켜 공적들을 해치우게 되고, 이러한 행적은 기사를 통해 알려지게 됩니다.

그런 이유도 다른 공적들이 모여 포르코를 기 죽이기 위해 방법을 연구합니다.





그 중에는 미국에서 온 파일럿인 커티스도 있었습니다.

그는 공적은 아니지만, 공적들과 계약하고 포르코와 결투하려는 파일럿입니다.





포르코와 커티스는 마담 지나가 운영하는 호텔 바에서 만났지만, 포르코는 그의 비행정에만 관심있을 뿐입니다.





며칠 후, 포르코는 비행정 수리를 위해 이탈리아 밀라노로 향하던 중 커티스와 부딪치게 됩니다.

포르코는 그의 비행술로 커티스의 공격을 피하지만, 비행정이 고장이 나서 추락하게 됩니다.





포르코는 커티스를 피해 잠시 몸을 숨겼다가 다시 밀라노로 향하게 되고, 정비소인 피콜로에서 소녀 정비사 피오를 만납니다.

그는 어린 피오에게 비행정을 맡기는 것이 못마땅하지만, 그녀의 실력을 보고는 믿어보려고 합니다.

그리고 그녀의 의견에 따라서 예산을 초과하여 비행정을 수리합니다.






그때 공군 시절 동료였던 페라린을 만나고 그를 통해 정부에서 자신을 쫓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포르코는 더 이상 머물러 있을 수 없다는 것을 느끼고, 테스트로 하지 않는 비행정을 타고 떠나려고 합니다.

그러나 피오도 함께 가겠다며, 비행기에 좌석을 만듭니다.

물론 포르코는 피오를 말리지만 듣지않고, 어쩔 수 없이 둘은 함께 비행을 하게 됩니다.





무사히 본국으로 돌아온 포르코는 지나를 찾아가서 자신이 무사함을 알리지만, 그 자리엔 커티스도 함께 있었습니다.

커티스는 포르코가 살아있다는 것을 알게되고, 또한 지나가 사랑하는 사람이 포르코라는 것도 알게 됩니다.





포르코는 아지트로 돌아오는데 그 곳에는 공적들이 미리 숨어있었습니다.

공적들이 포르코를 공격하려고 하지만, 피오를 보고 첫눈에 반합니다.

피오는 그들의 계획을 듣고, 훈계하며 포르코를 공격하지 못하게 합니다.

공적들은 모두 얌전해지며 반성하려는 그 때 커티스가 나타납니다.





커티스는 포르코에게 결투 신청을 하던 중 피오에게 프로포즈를 하게 되고, 결투 조건은 커티스가 피오와 결혼하는 것, 포르코는 비행정 수리비용을 납부하는 것으로 성립되었습니다.





그날 밤 피오가 잠이 오지 않는다고, 이야기를 포르코에게 청하자 포르코는 전쟁의 마지막 날을 이야기합니다.

그는 동료와 함께 전쟁에 나갔으나 혼자 도망쳤고, 구름 평원에서 친구가 죽는 모습을 보았다고 말하며, 자신이 살아있는 이유는 평생 혼자 날아다니라고 돌려보낸 것 같다고 이야기합니다.

피오는 그런 그를 안타깝게 생각하고, 기습 뽀뽀를 하고 잠자리에 듭니다.





곧 결투 시간이 다가오고 포르코와 커티스와의 대결이 펼쳐집니다.

초반에는 커티스가 우세한 듯하였으나, 포르코가 꼬리를 잡으면서 기회를 맞이 합니다.





하지만 돼지는 살인을 하지 않는다며, 기회가 있어도 총을 쏘지 않습니다.

포르코와 커티스의 대결은 공중전을 보여주지만, 기관총이 불발이 되었습니다.





둘은 비행정을 바다에 정착시키고 바다에서 육탄전을 벌이던 도중 무승부가 될 때쯤, 페라린의 전갈을 받은 지나가 도착합니다.




지나가 포르코를 따끔하게 혼내자, 포르코는 힘을 내어 일어서고, 결투는 포르코의 승리로 끝이 납니다.





결투 장소는 이탈리아 공군이 온다는 지나의 경고로 모두 정리되고, 포르코로 인해 지나의 비행기를 타게된 피오는 포르코에게 기습 보뽀를 하면서 떠납니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은 종종 자신의 모습을 돼지로 그리며 작품 해설집과 같은 곳에 등장합니다.

붉은 돼지 속의 포르코도 미야자키 하야오 자신의 모습을 투영한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바람계곡의 나우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등의 경우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이 담고 싶어하는 메시지가 느껴졌으나, 붉은돼지의 경우 사실 메시지 같은 것을 특별하게 크게 느끼지는 못한 것 같습니다.

예전에 우익 논란이 있다보니, 가벼운 마음으로 작품을 감상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붉은돼지가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자신을 투영한 것이라고 한다면, 그도 누구에게도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살고 싶은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이상 소개를 마치겠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