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한 영화, 드라마 정보

한국 영화 추천, 관상(The Face Reader, 2013년) 줄거리 & 결말 & 리뷰 - '계유정란'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배경으로 한 영화 본문

영화정보/한국영화

한국 영화 추천, 관상(The Face Reader, 2013년) 줄거리 & 결말 & 리뷰 - '계유정란'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배경으로 한 영화

알아두면 쓸모있는 런투 2018.10.31 00:05

영화 관상은 당시 독특하게도 관상을 소재로 하여 화제가 되었습니다.

계유정란을 배경으로 하여, 당시 왕이었던 단종을 수양대군이 폐위를 시키는 과정을 관상과 연계하여 전개하였습니다.




한재림 감독이 연출을 하고, 송강호(내경 역), 이정재(수양대군 역), 백윤식(김종서 역), 조정석(팽헌 역), 이종석(진형 역), 김혜수(연홍 역), 김의성(한명회 역) 등이 출연하였습니다.

출연자들의 면면을 살펴봐도 연기파 배우들이 많이 포진이 되었기 때문에, 당시 많은 기대를 모은 작품이기도 하였습니다. 

아니나다를까 관객수도 900만명이 넘는 흥행을 기록하였습니다.




주인공인 김내경은 역적의 집안에서 태어나 먹고 살기 위해 관상을 공부한 왠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유명한 관상쟁이입니다.

그는 바닷가 외딴 곳에서 처남인 팽헌과 다리를 저는 아들인 진형화 함께 살고 있습니다.

어느 날 한양의 유명한 기생인 연홍이 내경을 찾아오고, 자신의 기방으로 함께 갈 것을 제안합니다.




내경과 팽헌은 고민 끝에 아들을 두고, 한양으로 가기로 마음을 먹습니다.

그들이 한양으로 가기로 한 날 진형은, 내경에게 벼슬을 하기 위해 떠난다는 서신을 남기고 집을 나갑니다.




한양으로 향한 내경과 팽헌은 연홍에게 속아서, 헐값으로 기방에서 일을 하게 됩니다.

그런데 우연히 김종서의 수하인 조상용을 위해서 관상만으로 범인을 잡아주게 되고, 연홍의 그늘 아래에서 벗어납니다.





그러나 하필 김내경이 잡은 범인은 수양대군의 사람이었습니다.

내경과 팽헌은 죽을 위기에 처하지만, 당시 최고 권력자인 김종서의 수하들이 그들을 구해주게 되고, 이를 계기로 내경은 김종서 대감의 밑에서 일하게 됩니다.




한편 문종이 김내경에게 은밀하게 수양대군을 비롯한 그의 무리들이 역모를 일으키는지 알아보라고 합니다.

하지만 수양대군은 가짜로 사람을 보내어, 내경이 가짜 수양대군을 바탕으로 문종에게 의견을 말하고, 문종은 별다른 대처를 하지 않은 채로 죽음을 맞이 합니다.




내경의 아들 진형은 거짓 신분으로 과거시험을 보고, 장원급제를 하여 벼슬자리에 오릅니다.

내경은 그런 아들을 보면서 아들이 벼슬에 오르면 큰 화를 입을 상인줄 알면서도 응원합니다.




문종의 장례가 치뤄지고, 수양대군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내경은 그의 관상을 보며 그가 역모를 일으키고, 김종서가 결국 질 것이라는 것을 예감합니다.

그렇지만 내경은 아들의 앞에서 어떤 수단을 써서라도 역모를 막아, 부끄러운 아버지가 되지 않으려고 합니다.




내경은 단종이 역모를 일으키는 관상에 대한 책을 읽었다는 것을 알게됩니다.

그는 연홍과 함께 의원으로 위장하여, 수양대군의 이마에 점을 찍고, 단종은 김종서의 경고를 떠올리면서 수양대군을 유배보내고자 합니다.




그러나 한명회의 수화들이 진형이 내경의 아들임을 알게되고, 진형에게 폭력을 행사하면서 자신이 김종서의 수하라고 말합니다.

팽헌은 이를 오해하게 되고, 수양대군에게 달려가서 사실을 말합니다.

수양대군은 역모를 결국 일으키게 되고, 김종서와 반대파들을 모두 살해하고, 왕인 단종 또한 폐위합니다.




역모가 성공하고, 내경은 진형이 수양대군의 반대파로 분류되어 끌려가는 것을 보고 수양대군에게 매달립니다.

수양대군은 이에 나란히 서있는 부자에게 활을 쏘아 진형을 죽입니다.




시간이 흐르고, 한명회는 역모를 일으킬 관상 목록을 받기 위해 내경에게 찾아갑니다.

그를 만난 내경은 처음으로 한명회의 관상을 보게 되고, 말년에 목이 잘릴 팔자라고 말합니다.



한명회는 내경의 말에 평생 두려움을 느끼면서 평생 처신에 신경써서 살아갑니다.

그는 천수를 누리고, 자신이 이겼다고 말하지만, 죽은 후 연산군에 의해 부관참시 됩니다.


수양대군은 왕이되고, 이후 죄책감과 병마에 시달리면서 불교에 귀의합니다.

또한 죽기 전 많은 이들을 사면해주고 죽음을 맞이 합니다.



영화 관상은 단종 폐위사건인 계유정란이 배경입니다.

사실을 바탕으로 하지만, 영화 속의 내용은 작가에 의해 지어낸 이야기입니다.


영화 속에 나오는 모든 인물들은 그들의 관상과 같은 결말을 맞이 합니다.

김내경이 벗어날 수 없는 운명에서 벗어나고자 노력하지만, 실패를 하게 되죠.


한편으로 보면, 이미 운명을 예견하고 그 운명대로 영화가 진행되기 때문에, 내용 자체는 심심한 내용일 수 있습니다.

그래도 배우들의 연기를 통해 내용을 잘 풀어나가고 있어서 그런지 영화는 매우 재미있게 감상을 할 수 있었습니다.

송강호나 김의성의 연기력이야 워낙 뛰어나지만, 저는 수양대군 역의 이정재의 포스넘치는 모습이 영화를 돋보이게 하였다고 생각합니다.


영화가 개봉한지 5년 정도 되었고, 줄거리를 훤하게 다 아는 상태에서 보았지만, 다시봐도 재미있었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