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알뜰한 영화, 드라마 정보

선거영화 추천, 특별시민(The Mayor, 2016년) 줄거리 & 결말 소개 본문

영화정보 Movies Information/한국영화 Korean movies

선거영화 추천, 특별시민(The Mayor, 2016년) 줄거리 & 결말 소개

알아두면 쓸모있는 런투 2018.11.16 00:05

선거철은 아니지만 우연히 영화 특별시민을 보게 되었습니다.

정치인들이라는 사람들을 믿을 수 있을까라는 의문을 가지게 영화였습니다.

제가 이 영화를 선거영화라고 한 이유는, 돈을 벌기 위해 제품과 서비스를 파는 사업가와 마찬가지로 정치인들은 표를 벌기 위해 쇼를 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부분이 선거영화 특별시민에서는 너무도 잘 드러납니다.


선거영화 특별시민


영화 특별시민은 박인제 감독이 연출하고, 최민식(변종구 역), 곽도원(심혁수 역), 심은경(박경 역), 문소리(제이 역), 라미란(양진주 역), 류혜영(임민선 역), 이기홍(스티브 역) 등이 출연하였습니다.


이제부터 선거영화 특별시민의 줄거리를 살펴보겠습니다.


선거영화 특별시민


서울시장인 변종구는 서울시장 3선을 위해 시민들의 마음을 얻으려고 고분분투합니다.

그는 시민과 언론 앞에서는 강직한 정치인이지만, 카메라가 없을 때나 그 뒤에서는 모습이 180도 달라지는 여우같은 사람입니다.

변종구는 선거대책본부장인 심혁수라는 든든한 지지자가 있고, 정치에 관심이 많은 광고기획자 박경을 영업합니다.



선거영화 특별시민


또다는 서울시장 후보는 양진주로, 그녀 또한 변종구와 비슷하게 의도된 노출을 하면서 서울시장이 되기 위한 총력전을 펼칩니다.

그녀에게는 든든한 조력자 2인이 있었는데, 그 중 임민선은 비방이나 네거티브 선전이 아닌 바른 접근을 이야기하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습니다.



선거영화 특별시민


자극적인 선거전이 이루어지는 상황에서 서울 한복판에 대형 싱크홀이 생기면서 변종구를 위기를 맞습니다.

변종구는 비난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현장에서 밤을 새고, 헝크러진 머리에 위험을 감수하면서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줍니다.

물론 천막 안에 혼자 있을 때는 낮잠을 자고, 사고현장에서 초밥을 시켜먹는 등의 보여주기식 쇼를 벌입니다.



선거영화 특별시민


한편 아내가 비싼 그림을 구입한 사실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또 다시 위기가 찾아오고, 가족과의 갈들도 깊어집니다.



선거영화 특별시민


어느날 비오는 어느날, 변종구가 술에 취해 음주단속에 걸릴 위기에 처하자, 경찰 관계자에게 전화를 하여 음주단속을 중단시키고 계속 운전을 하고 나가지만, 그는 교통사고로 인해 군인 한명을 죽이고 맙니다.

그는 자신의 운전수에게 뒷수습을 시키지만 불안함을 감출수가 없어 어린 무당을 찾아가기도 합니다.

TV토론회 자리에서도 죽은 군인의 환영을 보면서 정신을 차리지 못하면서 결국 쓰러지고 맙니다.



선거영화 특별시민


지지율은 점차 떨어지고, 변종구는 초조해집니다.

다른 서울시장 후보인 허만길과 단일화를 추진하자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허만글과 양진주가 후보단일화를 하면서 변종구는 뒷통수를 맞는 상황이 발생됩니다.

한편 변종구가 자신의 조언을 구하지 않고 행동하는 것을 본 심혁수는 변종구의 뒷통수를 칠 준비를 합니다.

미리 불법 도청 프로그램을 깔아놓았던 심혁수는 변종구의 교통사고 사건을 알고 있습니다.



선거영화 특별시민


위기에 처한 변종구는 자신의 딸에게 대신 죄를 뒤집어쓰기를 강요하는데, 딸이 언론의 도마위에 오르고, 변동구는 딸을 잘못키워 죄송하다고 사과를 합니다.

이때 양진주는 아들을 선거 유세현장을 끌어들이지만, 그의 아들도 마약 의혹이 퍼지면서 양진주에게 불리한 상황이 이어집니다.

임민선은 양진주가 자신의 의견을 따라주지 않자 결국 그녀를 떠납니다.



선거영화 특별시민


변종구는 한편 휴대폰 도청 어플의 존재를 알게되고, 운전기사를 시켜 증거를 회수하려다가 몸싸움으로 이어지고 결국 심혁수는 사망합니다.

심혁수의 사망을 자살로 위장하고, 진상조사를 하자는 의견이 나오자, 변종구는 정치적인 딜을 하면서 이를 무마시킵니다.



선거영화 특별시민


결국 선거날이 다가와 개표가 시작되고, 박경은 심혁수의 유품에서 녹음파일이 담긴 USB를 발견합니다.

그녀는 당선된 변종구 앞에서 그에게 받은 시계를 비롯한 물건들과 USB를 반납하며 자수를 권유합니다.



선거영화 특별시민


변종구는 자수를 하지 않고 자신의 큰 약점을 알고 있는 운전기사와 함께 고기집에서 상추쌈을 먹으며 영화가 끝납니다.


영화 특별시민의 결말은 해피엔딩이 아니라, 현실과 유사한 것 같습니다.

변종구가 서울시장에 낙마하거나, 죗값을 받지는 않습니다.

박경이 녹음파일을 가지고 방송국에 가거나 인터넷에 뿌리지도 않습니다.


사실 영화가 서울시장 역으로 나온 최민식의 존재감이 너무 강했기 때문에, 다른 배우들의 열연이 조금 부족했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물론 곽도원과 문소리가 뒤를 받쳐주는 느낌도 있지만, 다른 인물들의 존재감이 더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그래도 선거를 앞두고 개봉된 선거영화다보니, 개봉시기도 적절했고 현실적인 결말로 인해 저는 조금 볼만했던 것 같습니다.

극적인 결말이 나오는 것을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추천드리지 않겠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